googel ads
googel ads
googel ads

피아노 레슨

단편야설 단편 야설 2019년 10월 19일

군대를 갓 제대하고 경기도 모시에서 일할때였습니다

당시 나이 23살이었습니다 회사일을 끝마치고 사장님과 직원분들과 회식을 하였는데 시간이 늦어져

회사 숙사에서 자기로 하였습니다 한창 혈기 왕성한 나이인지라 술이 취해도 좀처럼 잠을 이루기가

힘들어 근처 피씨방에 갔었드랬조 이게임 저게임 손가락 놀리다 당시 유행했던 한게임 테트리스를

하려고 손을 댔는데 그곳에 채팅방이 있더군요 그래서 "ㅇㅇ시 지금 만날 누나만" 이란 방을 만들어

놓았는데 저보다 열한살이나 많은 누나가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터놓구 지금 만나서 하고

싶다고 하자 사는곳이며 나이등 몇가지를 물어보다가는 신랑이 왔다며 연락처도 주지 않고는 나가

버리더군요 아쉽기도 하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그아이디로 전화번호를 남기고 숙사로 돌아와 잠을

청했습니다



다음날 일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문자가 한통오더군요 한겜에 연락처 남긴거 보고 연락했다면서요

올커니 하고 문자를 보냈습니다 어제 대화했던 23살...누구누구라고 그리고 지금 퇴근하는 중인데

혹시 시간 괜찮으면 만날수 있냐고 물어봤조 지금 자기가 마침 레슨때문에 나와 있다면서 함 보자구

하더군요 그녀의 직업은 피아노 개인교습 강사였습니다



약속한 장소에 도착하여 전화를 했더니 바로앞 은행 입구에서 청바지에 민소매 티셔츠를 입은 단발

머리의 여자가 받더군요 키 165정도의 단정한 스타일이였습니다 가서 아는체를 하니 약간은 어색

한 기색은 있었으나 생각한 거보다 잘생겼다면서 좋아하더군요 그 아줌마 역시 제가 생각했던 만큼

아줌마 스럽지도 않았구요 근데 막상 아줌마에게 모텔로 가자고 말꺼내기가 어렵더군요 나이도 어렸

구요 술취해서 채팅상으로 말하긴 쉬웠는데 더군나다 나이가 한참 많은 유부녀에게 그러기는 더더

욱 쉽지 않았습니다 애만태우면서 시간을 보내다 어둠이 깔릴무렵 근처에 있는 성곽을 산책하게

되었습니다 주변에 사람도 없고 어두워지자 용기가 생기더군요 손을 슬쩍 잡아 끌고 성곽 움푹

패인 곳으로 아줌마를 끌었죠 그리고 허락도 없이 키스를 하였습니다 약한 거부를 하더니 이내

적극적으로 응해 오더군요 거기에 용기를 엊어 민소매 티 속으로 손을 집어넣었고 아줌마의 말캉한

가슴을 거칠게 만졌습니다



" 아흑...이런데서 이러면"

" 그럼 모텔갈래요? "

" 안돼 좀 있다 들어가야 돼 "

" 그럼 담에 꼭 모텔 가야해요? "

" 알았어...."



근데 아줌마는 나의 행동을 제지하진 않더군요 오히려 어서빨리 할꺼 하자는듯 아래쪽을 나의

부풀어 오른 곳에 밀착시키며 정신없이 키스를 해오더군요 아무리 인적이 드문 곳이라 하여도

때때로 사람들이 지나는 공개된 장**는 것도 잊은체 아줌마의 바지를 엉덩이 아래까지 끌어

내리곤 팬티속으로 손을 넣었습니다 아줌마의 팬티속은 날리도 아니였어요 벌서 보지물이 흥

건해서 손가락을 대자마자 보지구녕속으로 미끄러지듯 저항없이 빨려들어갔조 아줌마의 목이

뒤로 한껏 꺽이고 나의 입술은 먹덜미에 침질을 아줌마의 손이 나의 바지속으로 들어와서는

나의 좃을 미친듯이 주물러 대더군요 오픈되 장소에서 누가 볼지도 모른다는 긴장감은 불난곳에

기름을 끼얻는듯 성감을 더욱 민감하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물론사람마다 다르겠지만요)

그렇게 서로의 자지와 보지를 손을 사용해 쑤시고 만지기에 열중했습니다 그때 뒤통수에 시선

이 느껴지면서 헛기침 소리가 들리기에 돌아봤더니 한 영감님이 힐끗 우리쪽을 보시더니

가시던길 가시더군요



" 야 저 할아버지가 우리 본거 아냐 어떻게 "

" 못봤을거에요...후 "



그영감님이 우리를 본것이 걱정되기 보다 나는 그 아줌마가 그냥 가버릴까가 더 걱정되었습니다

그와중에도 손가락 하나를 더 집넣고 보지구녕을 더 세차게 쑤셨고 키스를 했습니다

아줌마도 이내 하던일에 집중하더군요 그리고 언제 바지 지퍼를 내렸는지 나의 좃은 바지 밖으

로 나와서 아줌마의 손을 통해 좃기둥에서 맥박치는것이 느껴졌습니다

어정쩡하게 걸려있는 서로의 바지를 걷어내고 침질질 흘리는 아줌마의 보지속에 자지를

쑤셔박고 싶은 생각만 들더군요 흥분에 휩싸여 있다고 해더 여기서 엉덩이를 흔들어대기는

무리가 있다 싶어 주변을 둘러보니 바로 옆에 아래로 내려가는 계단이 보이더군요 일단

여기보다는 계단 아래가 좋겠다 싶어 아줌마의 바지를 대충 걷어 올렸습니다

손을 잡아끌어 아래로 내려갔는데 이번에도 역시 거부의사 없이 쫒아 내려오더군요

ㅋㅋㅋㅋ 생각해보면 웃긴 모습이어었습니다 다큰 어른들이 얼굴 벌게서 엉덩이에 반쯤

걸친 똥산 바지를 하고 어기적 거리며 어디론가 가는 모습이 ㅋㅋㅋㅋ

성곽을 둘러보신분들은 알겠지만 성벽 어귀에는 사람들이 드나드는 작은 문이 있습니다

다행인지 문은 잠귀어 있었고 삼면은 막혀있는 누군가 위에서 내려다 보지 않는이상

우리를 볼 수있는 방법은 없는 곳이었습니다 아줌마를 성문쪽으로 돌려세우고 팬티와 바지를

한번에 끌어내리려 하자 손을 잡더군요 한번 얼굴을 처다보고 다시 손에 힘을 주자 저항않고

한쪽다리를 들어 벗는걸 돕더군요 나도 발목까지 바지를 끌어내리고 아줌마의 구멍을 찾아

위아래로 비져댔죠 그때 당시 워낙 경험도 적고 급했던 터라 구멍을 찾느라 애를 먹었습니다

아줌마가 답답했는지 다리를 좀더 벌려 자세를 낮추고 내것을 쥐고는 보지에 맞추어 주더군요



" 아 미안... 내가 서툴러서 "

" 으음 괜찮아..빨리 "

" 어 어...착착착"



구멍을 못찾구 한참을 헤메는 내가 어이없고 안타까우면서도 급했던 모양입니다

여튼 이렇게 쉽게 자지가 쑥 보지를 타고 들어갈줄은 몰랐습니다 몇번의 경험

은 항상 어렵게 뒷 삽입을 했는데 역시 아줌마는 달라도 모가 달랐습니다 이경험때문에

야외섹스랑 아줌마에게 맛을 들인 계기가 된것이긴 하죠^^

엄청난 양의 보짓물이 내 부랄 밑가지 적셨고 보지를 쑤셔델따마다 찔꺽찔꺽 하는 소리가

사방의 벽을 때리고 제 귀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처음 맛보는 아줌마의 보지는

마치 물기많은 젤리와 비슷했습니다 물컹물컹 하면서도 빡빡하지 않은 글면서도

자지 전체 찰지게 달라붙어 떨어지지않고 움직일때마다 좃대가리가 무수한 방지턱을

넘는듯한 오돌돌함은 나이어린 경험적은 총각에게 아줌마에게 환장하게 할만했습니다



" 아우 ~~ 누나 너무 좋아 "

" 아~음 목소리 너무 커 자 작게 말해 "

" 알았어요 누누나도 조아요? "

" 아~ 밖에서하니까 너무 흥분데 으~응"



어디서 본건 있어서 박아대던 좃을 빼고 아줌마를 벽에 등지게 하곤 한쪽 다리를 처들고

좃을 디밀었습니다 생각처럼 잘 들어가지 않더군요 아줌마가 도와주는데도 자꾸

빠지기가 일수 였습니다 아줌마가 정말 답답했는지 아예 한쪽 다리에 걸쳐 있는 팬티와

바지를 벗어내고 바닥에 깔더니 나를 그위에앉히고 내 좃을 잡고 내려 앉더군요

한쪽손은 내 목을 잡고 한쪽손은 바닥을 짚고는 좃이 부러져라 요분질을 처대였습니다

아주 자지가 뿌리까지 먹혀 녹아 내리는 기분 그런 기분은 난생 처음 느껴보는 형용

할수 없는 기분이였습니다 좃물을 빼내고 발기가 덜풀린 자지에 비누칠 하면 전기오는

듯한 그런기분이랄까 온몸에 힘이 들어가고 금방이라도 쌀듯한 기분이 들더군요



" 누 우나 나 나 쌀꺼 같아요 "

" 안에다 싸면 안되 아아 크흑"

" 아 너 무 좋아 미치겠다 "



자꾸 세어나오는 신음 소리가 부담이 되었는지 아니면 절정에 끝이 다가와 입술을

찾는건지 나의 혀를 찾아 입안으로 정말 아플정도로 빨아댕기더군요 그덕에 사정의

기운은 조금은 사라졌습니다 상의도 머리만 빠지지 않았을뿐이지 올라갈데로 올라가

거진 벗은거나 마찬가지인 체로 아줌마의 가슴을 내얼굴에 묻어놓구는 믹서기 돌리듯

허리를 빠르게 돌려 자지와 아랫배를 갈아댓습니다



" 아아 누 누나 나 나..."

" 아 아 아~~~~~~~~~~~~~"



나온다라고 말하기도 전에 아줌마는 눈치를 체고 빠르게 내몸에서 떨어져 옆에

쪼그려 앉아 나를 끌어 안고는 자지를 움겨 쥐고 있는 내손등에 손을 포게놓고는

사정을 도왔습니다 옷도 챙겨 입을 생각도 없이 자지와 보지에 손을 언고선

깊은 키스를 나누었습니다



" 후 누나 너무 좋았어요 "

" 나두...어서 옷 입자 이게 모니 ㅋㅋㅋ "

" 담에는 모텔가서 해요 ㅋㅋㅋ "

" 어린게 밝히기만 하는구나 ㅎㅎ"



그 피아노 레슨 아줌마가 나의 첫 아줌마가 되었고 이후에도 5개월 여를 만남을 가졌습니다

친구집에 갈때 그 아줌마가 살던 아파트를 지나게 되는데 아직도 살고 있는지 궁금 하내요



.......................................................................................................................



죽이고 싶은 여자....남자가 힘들어 질때마다 피아노 레슨이라는 제목으로 몇편 올릴까 합니다 ㅋ

제가 피아노를 배운다던가는 아니구요 직업으로 피아노 선생님 하셨던 분을 두분 더 만나서 ㅎ

 
about 보자넷

무작위 수집을 통한 스트리밍을 제공합니다. 미국, 캐나다의 지역에서만 서비스 합니다. 리벤지 아동 포르노는 엄격히 금합니다. 영상의 삭제는 해당 사이트를 이용해주세요. 19세 미만의 출입은 엄격히 금지합니다.